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유도

Judo

다른종목보기 열기

intro_JU.gif

경기장 안내

1개의 경기장이 있습니다.

종목 안내

종목안내
구분 남자 여자 혼합 금메달 합계
유도 8 8 - 16
총계 8 8 - 16

역사

경기유래

오늘날의 유도는 태고적으로부터 인간들의 생존경쟁과 더불어 맹수의 위협이나 주변의 자연환경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고 의?식?주를 해결하며, 또는 종족간의 투쟁에서 몸을 지키기 위해서 맨몸으로 싸우던 수단들이 경쟁 스포츠로 발전하여 현대에 이른 것이다.
현재 행하여지고 있는 유도는 동양문화를 배경으로 발생하였고, 복싱과 레슬링은 서양문화를 배경으로 발생된 대표적인 격투기로 볼 수 있다. 유도와 비슷한 형태의 격투기가 고대로부터 존재해왔다는 사실은 세계 각국의 고대유물, 혹은 유적에 의해 밝혀지고 있으며, 역사가 오랜 중국에 있어서도 유도나 씨름과 비슷한 솔각(率角)등이 고대로부터 전해왔다. 우리나라에서도 유도와 비슷한 수박이나 각저등의 격투기가 고구려시대에 행하여졌다.
일본에서의 근대유도 발달은 유술이 체계화되면서 여러종류의 유파가 생겨 급진적인 발전을 가져오게 되었으며, 텐신신요류(天神眞楊流), 기도오류(起倒流)라는 유술을 다년간 수련하던 嘉納治五浪(가노지고로 1860~1938)는 당시의 유술이 지나치게 위험한 무술임을 깨닫고 이를 교육적인 내용으로 정리하여 1882년 유술의 명칭을 유도로 칭하였다. 가노지고로는 젊었을 때 종래의 유술을 배우는 동안에 그 기술에 비상한 관심을 느끼고 깊이 연구하여 텐신신요류(天神眞楊流)의 급소지르기와 굳치기, 기도오류(起倒流)의 던지기 기술을 기본으로 하여 좋은 기술은 보존하고 위험하고 적합하지 않은 기술은 제외하였으며,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기도 하여 이를 집대성하여 과학적인 기초위에 체련법, 수신법, 승부법으로 나누고 이것을“유도의 세부분”으로 이론화하였다.
또한 가노지고로는 강도관이라는 유도장을 세워 직접 유도를 지도하게 되었으며 이것이 강도관 유도 및 현대유도의 시초가 된 것이다. 세계적으로 유도가 보급 발달되기 시작한 것은 1882년 가노지고로에 의하여 현대 스포츠로 체계화된 후 날로 발전하여 1952년에 국제유도연맹(IJF)이 결성됨으로써 유도의 국제화가 전개되었다.

국내 도입

일본에서 체계를 잡은 유도는 조선 고종 때 우리나라에 들어오게 되었고 1906년 명동에 세운 '우치다 도장'이 최초의 유도 도장으로 여겨진다. 한국인에 의한 최초의 유도 저서는 유창호(柳昌浩)가 저술한『조선무도관유도대의(朝鮮武道館柔道大義)』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유도연맹은 1948년 10월 28일 정식으로 창설하였으며, 1950년 11월 KJA(Korea Judo Association:대한유도회)로 개칭하였다. 1955년 11월 30일 KSC(Korea Sports Council:대한체육회)에 가맹하였으며, 1956년 5월 IJF(International Judo Federation:국제유도연맹)에 가입하였고, 같은 해 5월 JUA(Judo Union Asia:아시아유도연맹)에 가입하였다.

올림픽 종목

남자 유도 경기는 1964년 도쿄 올림픽 대회에 처음으로 채택되었으며, 여자 유도 경기는 1980년 뉴욕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빠르게 발전하였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추가되었다.

아시안게임 종목

유도는 1958년 제3회 도쿄 아시아경기대회 시범종목으로 채택되었으며, 1986년 제10회 서울 아시아경기대회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다.

종목 강국

아시아에서는 일본과 대한민국, 중국이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대한민국 메달 획득 현황
우리나라 메달 획득 현황
구분 금메달 은메달 동메달
제14회 부산아시아경기대회 4 5 5
제15회 도하아시아경기대회 4 5 5
제16회 광저우아시아경기대회 6 3 5

경기방식

유도는 발차기, 주먹질, 격파 또는 상대의 관절을 건드려 쓰러뜨리는 기술은 사용하지 않는다. 또한 유도는 그 어떤 도구나 기구를 이용하지 않는다. 반면 유도는 두 명의 상대가 서로의 유도복(judogi)를 부여잡고 중심과 힘 또는 움직임을 이용하여 상대를 제압하는 경기이다.
유도 경기 중 두 명의 선수(judoka)는 한 명은 청색, 한 명은 백색 유도복을 착용하고 5분간 시합을 한다. 경기는 한 명의 주심과 두 명의 부심이 관장한다.
득점의 종류에는 한판(ippon), 절반(waza-ari), 유효(yuko)의 점수가 있으며, 이 중 한판을 먼저 획득하거나, 절반을 두 개 획득한 선수 또는 경기가 종료된 이후 높은 점수를 얻은 선수가 승자가 된다.
경기는 각 체급별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되며 8강전에서 패한 선수들부터 패자전에 진출하여 두 명의 3위를 결정하는 복식패자부활전 방식을 도입하여 적용하고 있다. 5분의 본 경기가 종료된 이후에도 양 선수가 동점이거나 점수가 없을 경우에는 3분간의 연장전(Golden Score) 경기를 속개하게 되며, 연장전 경기에서는 두 선수중 어느 한 선수라도 득점을 하게 될 경우에 경기는 종료된다.

종합승(Sogo-gachi)
  • 경기자가 절반 득점을 얻은 후 상대가 경고에 해당하는 금지사항을 범했을 때에 주심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경고 처벌을 선언하는 동시에'거기까지'를 선언하면서 승자를 지시하여 종합승을 선언한다.
우세승(Yusei-gachi)
  • 판정승을 말한다. 한판승, 종합승, 부전승, 기권승 이외의 승을 말하며 우세승 판정에는 주심 및 부심 3명의 다수결의 원칙이 적용된다.
부전승
  • 경기자의 한쪽 처음부터 기권해서 출장하지 않았을 때 다른 한쪽의 경기자가 승자가 되는 것. 연장전 경기에서 조차 두 선수 모두 득점이 없거나 동률일 경우에 주심과 양 부심의 판정을 통해 최종 승자를 결정하게 된다.
반칙패
  • 상대의 몸에 위해를 미칠 수 있는 동작 또는 유도 정신에 위배되는 언동으로 반칙의 정도가 심하다고 인정한 경우는 반칙패가 된다. 경고가 주어졌는데도 불구하고 재차 주의 이상의 반칙을 반복한 경우에도 동일하게 반칙패가 선언된다.

경기용어

가로누르기 : 
누워 있는 상대의 몸 옆에 위치해서 상대하고 한 손으로 목을 껴안듯이 하여 옆 옷깃을 잡고, 한손으로 넙적다리 사이에서 손을 돌려 띠를 잡고 누르는 동작.
곁누르기 : 
누르기 중에서 가장 기본적인 기술로서 상대방의 한쪽 팔을 제압하면서 옆가슴을 누르며 목을 껴잡는 기술.
그대로(Sonomama) : 
주심이 경기를 일시 정지시키고자 할 때 선언하는 말이다. 경기자가 장외로 나갈 것으로 판단되었을 때, 심판이 시간을 멈추기 위하여 선언하는 말이다. 경기는'계속(Yoshi)'에 의해서 재개된다.
그쳐(Matte) : 
'기다려'라는 의미로서, 필요한 경우에 주심이 경기를 일시 중단시키기 위하여 선언하는 말이다.
나오는 발치기 : 
상대의 체중이 한쪽 발에 얹히려고 하는 순간, 또는 떨어지려고 하는 순간에 그 발을 뒤 옆쪽에서 후려쳐 메치는 기술.
낙법 : 
낙법은 상대에게 넘어갈 때 팔과 다리를 이용하여 떨어지는 충격을 완화 시킴으로서 머리와 몸과 같은 신체의 중요한 부분을 보호하는 동작이다.
맨손 조르기 : 
맨손으로 상대의 호흡 기관에 대고 팔을 죄어 경부를 조르는 것.
모두걸기 : 
상대를 우측 또는 좌측으로 이동시키면서 발바닥으로 상대의 복사뼈(과골)를 이동 방향으로 후리기도 던지는 기술을 말한다.
모로 걸기 : 
상대의 바깥쪽에서 자기의 다리를 미끄러지게 집어 넣어 몸을 옆으로 던지며 누우면서 메치는 기술.
모로 띄우기 : 
상대를 왼쪽 앞으로 무너뜨리며 상대의 왼발 앞에 자기 몸을 옆으로 던지는 기술을 말한다.
몸쓰기(Taisabaki) : 
상대를 메치기 위해서는 몸의 중심을 빠르고 정확하게 이동시켜야 한다. 몸의 중심 이동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발의 이동 능력과 회전 능력이 좋아야 한다. 상체기울이기, 지웃기, 걸기, 몸쓰기 동작이 조화를 이룰 때 성공적으로 기술을 발휘할 수 있다.
무릎대 돌리기 : 
상대를 앞 모서리로 잡아당겨 한쪽 발을 상대의 무릎 위에 대고 무릎을 중심으로 차바퀴와 같이 회전시켜 던지는 기술.
발뒤축 후리기 : 
우자연체로 맞잡은 상태에서 왼발을 상대의 오른발 바깥쪽으로 옮겨 디디면서 왼손으로 상대의 오른팔 소매를 오른발 뒤꿈치 방향으로 끌어당겨 상대로 하여금 중심이 뒤 오른 몸 쪽으로 기울어지게 해서 넘기는 기술을 말한다.
발목받치기 : 
상대를 끌어 들이어 앞으로 무너지게 하고, 한쪽 발바닥으로 상대의 체중이 실려 있는 발을 지지해서 던지는 것. 발목을 뒤쪽으로 후리면서 메치는 기술이다.
밧다리 후리기 : 
뒤로 무너진 상대의 체중이 실려 있는 발을 바깥쪽에서 크게 걸어 넘어 뜨리는 기술
밭다리걸기 : 
오른손은 턱 방향으로 올리듯이 뒤로 밀고, 왼손은 몸쪽으로 붙이며 아래로 기울인다. 왼발을 상대의 오른발 옆으로 내딛어 중심을 잡고 오른발로 상대의 오른발 오금 부위를 건다.
배대뒤치기 : 
작은 사람이 큰 사람을 상대했을 경우 유리한 기술로서, 자기 자신이 먼저 자리에 누우면서 어깨 너머 뒤로 메치는 기술을 말한다.
빗당겨 치기 : 
업어치기나 허리채기와 비슷해 보이지만 팔의 작용을 더 많이 요구하는 기술로서 상대의 중심이 두 발 끝에 실리게 될 때 왼발을 뒤로 돌려 상대의 왼발 앞으로 옮겨 디디면서 왼팔은 당기고 오른발로 밀어 올리면서 넘기는 기술.
상체기울이기(Kuzushi) : 
상대의 상체를 양손 혹은 한 손으로 잡아서 기술을 걸기에 유리하도록 끌어 당기거나 미는 동작을 말한다. 기울이기가 잘 되어 상대의 중심이 흔들릴 때 기술을 걸면 성공 가능성이 높다.
세로 누르기 : 
누워 있는 상대에게 마주 대하도록 해서 상반신을 제압하는 것.
세로 조르기 : 
굳히기 중에서 가장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것. 상대의 목과 한쪽 팔을 양다리로 세모꼴로 조른다. 다리를 손 정도로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어야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시작(Hajime) : 
경기의 개시 또는 재개하는 경우에 심판이 선언하는 말.
안다리 후리기 : 
상대를 뒤로 무너뜨리고 체중이 실려 있는 쪽의 발을 안쪽에서 걸어 뒤로 메치는 기술.
안뒤축 후리기 : 
뒤로 흐트러진 상대의 다리를 안쪽에서 안다리 후리기와는 반대로 걸어서 뒤로 메치는 것.
안아조르기 : 
상대의 등 뒤에서 껴안듯이 하여 한 쪽 손으로 턱 아래에서 반대쪽의 옷깃을 잡고, 또 한 쪽 손을 겨드랑이 밑으로 통해서 나머지의 옷깃을 잡아 옷깃 으로 목을 죄는 것.
어깨누르기 : 
상대방의 한쪽 팔을 같은 머리쪽 위로 밀어 붙이면서 팔로 목과 겨드랑이를 감싸면서 어깨를 누르는 기술.
어깨로 메치기 : 
밀고 들어오는 상대의 힘을 역 이용하여 어깨 위로 걸어 매며 머리 너머로 메치는 기술을 말한다. 이 기술이 완전치 못하면 오히려 눌려 주저앉게 될 위험성이 있다.
업어치기 : 
상대를 등에 업고 어깨 너머로 크게 원을 그리듯이 메치는 기술
외십자 조르기 : 
십자 조르기의 일종. 상대와 바로 대하여 손목을 십자로 교차시켜 한 손은 바로하고, 또 한손은 반대로 해서 옷깃을 잡고 죄어 측경부를 압박하는 기술.
위누르기 : 
누워 있는 상대의 어깨 위에서 머리를 다리 쪽으로 향하고 엎드려서 두 손으로 허리띠를 잡아 당기면서 가슴으로 내려 미는 기술.
유효(Yuko) : 

  • ① 한 선수가 상대를 제압하면서 기술을 걸어 메쳤으나 한판 삼 요소 중 두가지가 결여되었을 때. 즉
    • 등이 자리에 닿은 상태가 불완전하고 속도와 힘 두 가지 요소 중에서 어느 하나가 부족할 때
    • 등이 크게 자리에 닿았으나 속도와 힘 두 가지 모두 부족할 때
  • ② 한 선수가 굳히기로 상대를 제압하여 누르기가 선언되고 나서부터 15초이상 20초 미만 누르고 있을 때
  • ③ 한 선수가 금지사항을 범하고'지도'처벌을 2회 받았으면 상대 선수는 '유효'를 득점한 것으로 인정한다.
  • ※'유효'득점을 여러번 얻었다 하더라도 그 합계는'절반'득점 하나에도 미치지 못한다.
입례 : 
예법의 하나. 발뒤꿈치를 서로 붙인 자세로 서고 상체를 30~40도 정도 앞으로 구부려, 손을 자연스럽게 무릎 약간 위쪽까지 내린 후 원위치로 되돌아가는 동작.
전방 낙법 : 
앞으로 넘어지면서 두 손으로 매트를 치면서 몸을 받친다. 이때, 고개는 옆으로 돌려서 얼굴이 다치지 않도록 보호한다.
전방 회전 낙법 : 
낙법의 일종. 우자연체의 자세에서 두 무릎과 허리를 구부리고 왼손을 두 발끝과 정삼각형이 되도록 짚는다. 이어서 오른손으로 삼각형 중앙을 손끝이 안쪽으로 향하게 짚고 머리를 왼쪽 겨드랑이 밑으로 넣으면서 앞으로 구른다.
절반(Waza-ari) : 

  • ① 한 선수가 능숙한 기술로 상대를 메쳤으나 한판에 필요한 기술의 4요소, 즉 세찬 기세와 탄력, 속도 통제력 중 어느 하나라도 결여가 되었을 때
  • ② 한 선수가 굳히기로 상대를 제압하여 누르기가 선언되고 나서부터 20초 이상 25초 미만 동안 누르고 있을 때.
  • ③ 한 선수가 금지사항을 범하고'경고'처벌을 받으면 상대 선수는'절반'을 득점한 것으로 인정한다.
좌례 : 
앉아서 행하는 예법. 양쪽 무릎을 꿇은 정좌를 한 자세에서 팔꿈치를 적당히 벌리고 두 손을 무릎 앞에 짚으면서 공손히 상체를 구부려 2~3초간 정지 상태를 취했다가 정좌의 자세로 되돌아오는 것.
주의 : 
경기자가 금지사항을 겹쳐서 범하고 다시 범하면 '경고'가 되는 경우에 주어지는 반칙의 기준이다. 이것을 반복해서 받으면 '주의'가 된다.
죽지 걸어 조르기 : 
상대의 등 뒤에서 한 손을 턱 아래로 넣어 반대쪽의 옷깃을 잡고 한 손으로 겨드랑이 아래로부터 넣은 손을 껴안아 올리듯이 하여 머리 뒤로 끼워 넣음으로써 목을 죄는 것.
지웃기(Tsukuri)와 걸기(Kake) : 
지웃기는 기술을 걸 수 있도록 유리한 자세를 만드는 것을 말한다. 걸기는 기울기와 지웃기에 이어서 상대를 메치는 단계로 최대의 힘을 발휘되어야 한다. 걸기에서는 상체를 끝까지 기울이고 중심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웃기와 걸기는 순간적으로 연결되는 동작이다.
측방 낙법 : 
오른쪽 낙법일 경우, 왼손은 배 위에 올려놓고 오른팔로 매트를 친다. 팔의 넓이는 몸에서 30~40˚치면서 자기신체를 보호한다.
팔 가로 누워꺾기 : 
상대방의 팔을 두 다리 사이에 끼고 90도로 누우면서 주관절을 뒤로 젖혀 꺾는 기술을 말한다.
팔 얽어비틀기 : 
상대방의 팔을 공격자의 팔로 얽어서 주관절을 비트는 기술을 말한다.
한판(Ippon) : 

  • ① 한 선수가 상대 선수를 상당한 힘과 속도로 자신이 콘트롤하여 등 전체가 닿도록 메쳤을 때와'누르기'가 선언되고 나서부터 25초 동안 상대가 상대가 풀려나지 못하도록 제압하고 있을 때
  • ② 한 선수가 누르기 는 조르기, 꺽기 기술로 상대를 제압하고 있을 때 손 또는 발로 두 번 이상 자리나 몸을 쳤을 때, 혹은'항복'이라고 말했을 때와 꺽기 또는 조르기 기술이 성공하였을 때
  • ③ 한 선수에게'반칙패'가 선언되면 상대선수에게'한판'승을 선언하며 '절반'득점을 얻었을 때'절반 합해서 한판'이 된다.
허리 채기 : 
한 팔로 상대방의 겨드랑이를 밀어 올리고 다른 한 손으로는 상대방의 반대쪽 소매를 잡아당기면서 상대방을 허리로 채서 메치는 기술이다.
허리 후리기 : 
허리 튀기와 비슷한 동작의 기술로서 오른쪽 다리로 상대의 오른쪽 허리를 무릎 부분으로부터 위로 후려 올리는 기술이다.
허리껴치기 : 
자연체 상태에서 한 팔로 상대방의 뒤허리를 껴안고 다른 한 손으로 상대방의 반대쪽 소매를 잡아당기면서 등 너머로 메치는 기술.
허벅다리 걸기 : 
상대의 체중이 두 발끝으로 옮겨지면서 중심이 앞으로 기울어질 때 왼발 앞으로 옮겨 디디면서 우측 다리를 펴서 상대의 좌측 허벅다리를 깊숙이 후리는 기술. 키가 큰 사람에게 유리하다.
후방 낙법 : 
누으면서 등이 바닥에 닿기 직전에 두 팔로 매트를 탄력 있게 친다. 이때 손가락은 모아야 하며 팔은 몸에서 34~40˚정도 벌려서 매트를 친다.

선수들을 응원해주세요!

주제와 무관한 댓글이나 악플은 경고조치 없이 삭제되며 징계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0 자 / 200 자)

12개의 응원메시지가 있습니다.

유도
  • 박유정
  • 2014-09-21 오후 02:34:20
우리 대한민국 유도 정말 잘하는 것같고 보는 입장에서 정말 멋있고 존경스러워요!! 저도 앞으로 유도와 관련된 직업을 갖고 싶고, 2012년 런던 올림픽부터 봤는데 정말 유도 너무 좋아요.꼭 유도 선수들 한번 꼭 만나보고 싶어요!응원할게요! 앞으로 남은 경기도 잘부탁드리고 너무 멋있어요!!대한민국 선수들 화이팅!!!!
유도
  • 고아라
  • 2014-08-25 오후 12:23:56
화이팅~
유도
  • 곽동훈
  • 2014-08-18 오후 04:05:08
동한이형 1등해라!!! 일본이고 뭐고 다 던지뿌라
유도
  • 오선영
  • 2014-08-11 오전 07:15:26
♥대한민국 유도 대표님★ 힘내라! 힘! ~사랑해요‥우리대표팀ㆍ응원계속 합니다‥쭉쭉
유도
  • 이기만
  • 2014-04-20 오후 04:15:56
대한민국 유도의 매운맛을 제대로 보여주세요 화이팅
유도
  • 이은경
  • 2014-04-20 오후 02:45:55
최선을 다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유도
  • 이가나
  • 2014-04-19 오후 04:26:21
인천아시아게임경기대회에서 우리나라 유도선수분들이 원하시는 성적 내실수 있길 진심으로 바라며 그간 노력해왔던 나날 모두 보상받으실수 있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화이팅!
유도
  • 김동숙
  • 2014-04-18 오후 01:57:09
그동안 유도 국가대표선수들이 흘렀을 땀방울의 결실이 제17회 인천아시아경기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나타나길 기대합니다. 대한민국 유도 국가대표선수들의 멋진 경기 기대하며 매경기 놓치지않고 열심히 응원할께요.
유도
  • 강은주
  • 2014-04-16 오전 02:35:48
유도경기를 보다보면 한판승 하는 그 순간에 저도 모르게 와~하는 감탄이 나오더라구요~ 우리나라 유도 선수들이 메달을 따는 모습은 더더욱 흐뭇하고 말이죠! 이번에도 우리나라 유도 선수들이 웃을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유도
  • 구희영
  • 2014-04-16 오전 01:57:11
유도경기는 보는 재미도 정말 쏠쏠한 것 같아요 한판승으로 한순간에 승부가 결정되는걸 보면 정말 짜릿합니다 우리 유도선수들의 멋진 한판승 기대할께요
1 2
전체 종목 보기

바로가기 메뉴

  • 미디어
  • 후원사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