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역도

Weightlifting

다른종목보기 열기

intro_WL.gif

경기장 안내

1개의 경기장이 있습니다.

종목 안내

종목안내
구분 남자 여자 혼합 금메달 합계
역도 8 7 - 15
총계 8 7 - 15

역사

경기유래

역도경기는 극한의 중량을 머리 위까지 들어올려 힘을 겨루는 스포츠로 웨이트리프팅이라고도 한다. 구약성서에 등장하는 삼손의 이야기라든가, 괴력(怪力)을 지닌 사나이들이 작은 바위나 큰 통나무 들어올리기를 겨루었다는 이야기 등 오늘날 역도경기의 원형은 유사(有史) 이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중세에 접어들면서 독일에는 힘자랑으로 돌 던지기가 있었으나, 이와 같은 돌 던지기나 무거운 물체를 들어올리기와 같은 경기는 힘겨루기 방법에 지나지 않았다. 고대 올림픽경기에도 서로 맞붙어 싸우거나 때리는 격투기와는 별도로 중량물을 사용해서 힘을 겨루는 경기가 있었다고 한다. 이 시기에는 독립된 경기방법은 없었고 육상경기장에서 역도경기가 행하여졌고, 육상경기 프로그램의 일부, 또는 체조경기의 일부로서 진행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이러한 상태는 1920년의 제7회 대회에 역도경기 그 자체가 독립하여 실시될 때 까지 계속되었다.

국내 도입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에 역기(力技)라고 하였으나 8·15광복 이후부터 역도라고 개칭하였다. 역도가 대한민국에서 처음 선을 보인 것은 1928년 2월 24일 중앙YMCA(Young Men’s Christian Association:기독교청년회) 체육부가 개최한 제1회 서커스대회에서 역기를 즉석 프로그램으로 넣어 7명의 선수가 출전하여 겨룬 것이 최초였다.
해방 이후 초창기 우리나라 역도는 황금기였으며, 김성집 선수가 1948년 올림픽 최초 메달을 획득하였다. 1988년 제24회 서울 올림픽경기대회 이후 차츰 경기력이 향상되어 1992년 제25회 바르셀로나(Barcelona) 올림픽경기대회에서 52kg급 전병관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하였고 2008년 제29회 북경 올림픽경기대회에서 장미란, 사재혁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하여 제2의 중흥기를 맞이하였다.

올림픽 종목

1869년 제1회 아테네 올림픽대회에서는 역도가 체조의 한 부분으로 다루어 졌는데 그 종목은 한손에 의한 저크와 두 손에 의한 저크가 있었을 뿐이다. 또한 현재와 같은 체급도 없었다. 1920년 제7회 앤트워프 올림픽대회 부터 독립된 경기로 인정을 받았으며 이때에는 5개 체급으로 나누어 체중 별로 경기를 하게 되었다. 드디어 1928년 제 9회 암스테르담 올림픽부터 양손에 의한 프레스(추상), 스내치(인상), 저크(용상)의 세 종목이 채택되었다. 그러나 추상 종목은 1973년부터 폐지되었다.

아시안게임 종목

1951년 제1회 뉴델리 아시아경기대회 이후 역도는 아시아경기대회 정식 종목이 되었다.

종목 강국

아시아에서는 중국과 카자흐스탄, 이란, 대한민국, 태국 등이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대한민국 메달 획득 현황
우리나라 메달 획득 현황
구분 금메달 은메달 동메달
제14회 부산아시아경기대회 1 1 4
제15회 도하아시아경기대회 0 4 4
제16회 광저우아시아경기대회 1 2 2

경기방식

역도경기는 가로, 세로 12m, 높이 50~70cm 무대 위에 가로, 세로 4m, 높이 15cm 미만인 경기대에서 진행된다. 선수에게는 인상종목과 용상종목에서 각 3차시기가 주어지며 최고의 중량을 성공하는 선수가 승리하게 된다. 동 기록, 동 체중일 경우 체중이 가벼운 선수가 승리하게 되며, 동 중량일 경우에는 기록을 먼저 수립한 선수가 승리하게 된다. 선수에게 중량을 들 수 있는 시간은 각 시기마다 1분이 주어지며 계속해서 같은 선수가 도전할 경우에는 2분이 주어진다. 각 시기별 도전하고자하는 중량을 미리 통보요원에게 신청하여야 하며 각 시기 2번의 수정 신청기회가 주어진다. 이는 본인에게 주어진 시간 중 호명이 된 후 30초 이내에 변경신청을 하여야 한다. 판정은 중간 주심 1명, 좌우 부심 각 1명이 결정하며, 3명 중 다수의 판정에 의해 성공과 실패가 결정된다. 심판 뒤에 배심 5명이 판정을 심판하며 심판의 판정이 부정할 경우 번복할 수 있다.

인상
  • 바벨을 폭넓게 쥐고 한 동작으로 머리 위까지 들어올려 그 상태에서 일어 서는 것으로, 들어올린 바벨은 심판이 바벨을 경기대에 내려놓으라는 신 호를 보낼 때까지 팔과 다리가 곧게 펴고 발이 동일선상에 있는 상태에 서 최종적으로 정지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용상
  • 바벨을 어깨너비로 잡고 가슴 위까지 들어올려, 그 상태에서 한 번에 머리 위로 들어올리는 동작이다. 이 때 다리를 앞뒤로 하거나 좌우로 벌리는 상태로 실시할 수 있다.

경기용어

굳 리프트(good lift) : 
성공
그립(grip) : 
손으로 바를 잡는 방법
노 리프트(no lift) : 
실패
니 벤딩(knee-bending) : 
무릎 구부리기
다운(down) : 
시기가 성공되었을 때“내려”라는 심판용어
디시젼 라이트(decision light) : 
판정 표시등
레더 벨트(leather belt) : 
가죽 벨트
레코드 보드(record board) : 
기록 게시판
레퍼리 라이트 시스템(referee light system) : 
심판의 판정 표시등
레퍼리(referee) : 
심판
로더(loader) : 
검량원(바벨의 중량 조정원)
리플레이스 더 웨이트(replace the weight) : 
중량 교체(바벨)
매그니셔(magnesia) : 
탄막분
스내치(snatch) : 
인상
스코어러(scorer) : 
기록원
스쿼트(squat) : 
앉은 자세
스타팅 웨이트(starting weight) : 
최초 중량
스타팅 포지션(starting position) : 
준비 자세
스플릿(split) : 
다리를 앞뒤로 벌리는 자세
슬리브(sleeve) : 
원반을 끼우는 부분(바벨)
시그널 라이트(signal lights) : 
신호등(역도 경기에서 시간의 경과를 알리는 장치)
어템프트 보드(attempt board) : 
시기 게시판
어템프트(attempt) : 
시기, 시도
오더 오브 콜링(order of calling) : 
호명 순서
위드스 오브 그립(width of grip) : 
바를 잡는 두 손 사이의 간격
익스텐드 컴플리틀리(extend completely) : 
완전히 펴기
인크리즈 오브 웨이트(increase of weights) : 
중량 증가
쥬리(jury) : 
배심원
칩 레퍼리(chief referee) : 
주심
카테고리(categories) : 
경기자의 체급
칼라(collar) : 
조임쇠
컴플리트 익스텐션(complete extension) : 
팔꿈치를 완전히 펴는 동작
콜로포니 파우더(colophony powder) : 
송진 가루
클린 앤드 저크(clean and jerk) : 
용상
타이밍 클락(timing clock) : 
계시기
테크니컬 컨트롤러(technical controller) : 
기술감독관
토탈 리절트(total result) : 
합계 결과(역도 경기에서 인상 기록과 용상 기록의 합계)
파이널 포지션(final position) : 
최종 자세
프레젠테이션(presentation) : 
선수 임원 소개 행사
플래스터(plaster) : 
석고 붕대
플랫폼(platform) : 
경기대
피니시 어 리프트(finish a lift) : 
시기 종료
훅 그립(hook grip) : 
엄지 손가락을 집게 손가락과 가운데 손가락으로 감싸 쥐어 잡는 방법

선수들을 응원해주세요!

주제와 무관한 댓글이나 악플은 경고조치 없이 삭제되며 징계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0 자 / 200 자)

3개의 응원메시지가 있습니다.

역도
  • 최태훈
  • 2014-09-04 오후 06:11:36
자미란 선수 화이팅!!!
역도
  • 안경호
  • 2014-08-22 오후 04:58:46
역도 아자아자!!!!!!!!!
역도
  • 이가나
  • 2014-04-19 오후 04:25:55
인천아시아게임경기대회에서 우리나라 역도선수분들이 원하시는 성적 내실수 있길 진심으로 바라며 그간 노력해왔던 나날 모두 보상받으실수 있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화이팅!
1
전체 종목 보기

바로가기 메뉴

  • 미디어
  • 후원사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