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천AG 식음료 안전관리 이렇게 한다

작성자
이영수
등록일
2014-10-02
조회수
169

❍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는 대회기간 안전한 식음료 제공을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으로 선수촌 내 식음료안전대책본부를 지난달 1일부터 설치해 운영 중이다.

❍ 식음료안전대책본부는 식약처와 대회 개최도시인 인천시, 협력도시 서울시 ․ 경기도 ․ 충북 및 각 지자체 보건환경연구원, 농산물품질관리원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구성됐다. 검식관 217명이 현장급식 및 식음료 공급업체에 대한 조리→배송→섭취단계 전 과정을 24시간 상시감시 체계를 구축해 안전한 식음료 공급과 식중독 등 식품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 구월아시아드선수촌 식당을 포함한 현장급식시설 5개소, 도시락업체 3개소, 경기장 49개소, 본부 협력 호텔 22개소, 매점 150여개소와 식음료시설에 공급하는 식재료업체에 대해 관리하고 있다.

❍ 검식관은 급식시설, 도시락업체 등에서 사용되는 원료의 입고 단계부터 조리·운반·배식 전 과정에 대한 검수·검식을 실시하고 있다. 식중독 우려식품은 수거해 식중독 신속검사차량 및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식중독균 검출시 급식 전 공급을 중단하고 대체식을 제공하고 있다.

❍ 식음료안전대책본부는 대회가 진행되면서 식음료 공급업체 관리자 위생교육, 급식시설 및 도시락업체 검식활동, 식중독 유전자가 검출돼 식중독 우려가 있는 식품에 대해 전량 폐기 등 식품안전 사고 방지에 심혈을 기울였다.

❍ 조직위 관계자는 “현재까지 선수단에 제공한 급식은 총 38만식으로 식음료 검식관은 대회기간 총 78만식에 대한 검식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대회 관계자 모두에게 안전한 식음료 제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아시아드선수촌 세탁장에 핀 금메달 꽃다발2014.10.02
다음글
인천AG, OCA반도핑위원회 & NOC 팀 닥터 회의2014.10.02

바로가기 메뉴

  • 미디어
  • 후원사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