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천아시안게임 폐막, 16일간의 열전 마무리

작성자
이영수
등록일
2014-10-05
조회수
287

○ 지난달 19일 화려하게 막을 올린 제17회 인천아시아경기대회가 4일 폐막식을 끝으로 16일간의 열전을 마감하고 다음 개최지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만남을 기약한다.

○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영수)는 4일 오후 6시,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셰이크 아흐마드 알 파하드 알사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회장,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및 아시아 각국의 VIP가 참석한 가운데 인천아시안게임 폐회식을 진행했다.

○ 관람객 맞이행사와 총 3부로 구성된 이날 행사는 인천 평화창작가요제에서 공동체상과 장려상을 수상한 그룹 더율과 라보엠의 공연으로 시작해 걸그룹 씨스타의 공연으로 손님을 맞이했다.

○ 이어 다문화 어린이로 구성된 레인보우 합창단의 평화와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는 오프닝 공연, 국립무용단의 아름다운 천상화 무용, 국립 국악원의 춤과 연주가 어우러진 소고춤, 국기원의 태권도 시범이 문화공연으로 펼쳐졌다.

○ 개최국 국기입장 순서에는 이번 대회 메달 리스트들인 축구 임창우, 태권도 이대훈, 육상 여호수아, 사이클 조호성, 리듬체조 손연재, 볼링 이나영, 양궁 이특영, 사격 김민지 선수가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는 영광을 안았다.

○ 세로토닌 드럼클럽 200명이 두드리는 힘찬 북소리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45개국 선수단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입장했으며 차기 개최국인 인도네시아는 드라마틱한 무술동작과 젊은이들의 혼례 무용이 담긴 전통적인 춤으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여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 아시아의 미래를 위한 화합의 의미로 물과 불이 하나 되어 16일 동안 타올랐던 성화는 성화대 앞에 마련된 특별무대에서 평화를 염원하는 국립무용단의 학춤 공연과 함께 소화됐다. 곧이어 화려한 불꽃쇼가 대미를 장식했다.

○ ‘아시아는 이제 인천을 기억할 것입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폐회식은 아시아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보여주며 인천에서 만나는 아시아를 상징적으로 연출했던 개회식에 이어 지난 16일 동안 인천에서 함께하며 하나 된 아시아를 통해 인천을 기억할 수 있는 스토리로 연출됐다.

○ 특히 대회기간동안 선수와 관람객들의 생생한 표정이 담긴 하이라이트 영상, 16일간 선수들이 만난 인천의 모습, 선수보다 더 환호하고 아파했던 코치와 스태프들의 기쁨과 환희 그리고 눈물을 담은 ‘등 뒤의 사람들’ 특별영상은 대회의 모습, 열전의 경기, 감동의 순간을 다양하게 보여줘 소중했던 추억을 되새겨 보는 시간을 갖게 했다. 차기 아시안게임은 2018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된다.

이전글
일본 수영 하기노 고스케, 인천아시안게임 삼성 MVP 선정2014.10.04
다음글
차기 AG개최지 자카르타 폐회식에서 대회기 이양 및 전통공연 선보여2014.10.05

바로가기 메뉴

  • 미디어
  • 후원사
  • 맨위로